세상을 당당하게 말할 수 있을까....
블랙캣이 바라본 세상의 이야기와 이야기를 만드는 이야기...
눈을 돌려 세상을 바라보면 바람결에 실린 블랙캣의 소근거림이 들릴수도..
귀를 기울이면.. 세상은 내것이 된다..

악마를 보았다
감독 김지운 (2010 / 한국)
출연 이병헌,최민식
상세보기




 

[악마를 보았다를 보았다!]
 
"어디서 본 느낌인데.... 금자씨?"

올 여름 가장 큰 이슈가 된 영화 악마를 보았다를 정말 보았다. 스토리의 구성과 영상의 잔인성 폭력성
선정성 무엇하나 빠지지 않고 수위를 올려놓은 김지운 감독의 2010 말많고 탈많은 그 영화.
악마를 보았다... 정말로 그 안에 악마가 숨어있었다. 아니 영화를 바라보는
관객들의 눈이 바로 악마가 되었다고 해야 할까...
 

[악마는 순수하지.. 즐거움만 추구하거든...]

"누구는 김지윤감독 스럽다하고 누구는 이병헌을 위한 영화라 한다.. 정말?" 

영화를 보는 내내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야한 ... 아니 이건 아니고... 바로 최민식씨의 악마연기..
국내 배우중에서 가장 연기를 잘한다고 생각하는 두배우 최민식과 송강호가 있는데..
정말 최민식씨의 악역은 세상 어떤 배우가 흉내를 낸다고 해도 어려울 것 같다.
이전 영화였던 친절한 금자씨를 기억하려나... 그 모습 그대로 악마가 된 그의 연기는
정말 영화를 보는 내내 소름이 끼칠정도... 배우의 얼굴이 좋게말해 대중적...
좀 강하게 말하면 흔한얼굴이라 그런지.. 정말 저런사람 피디수첩 사건25시 이런 곳에 나올법한...
누구를 위해 영화를 만들진 않았을 테지만... 만약 최민식씨의 연기 없이는 과연 이런
효과가 있을까 할 정도로.... 최민식씨의 명품연기는 최고..
 

[잘 생기면 뭘하든 용서받을 수 있지!]

"사랑하는 여자의 복수.. 정말?? 죽은자는 말이 없다. 상처는 남은 자의 선물일뿐"

극 중 악마에게 복수를 위해 악마가 되는 남자! 이병헌 참 잘생기고 연기 잘하고...
하지만 확실히 부족한 것이 이병헌에게는 있다. 태극기 휘날리며 본 사람이면 알 것이다.
장동건은 소름끼치는 연기를 보여주며 스스로 잘생긴 배우의 이미지를 깨고 연기자가 되었다.
난 이병현이란 배우를 무지 좋아하지만.... 그는 너무 잘생겼다. 이 잘생긴 이미지가 이제는
굳어져서 그의 연기력 엄청난 연기력을 논하기 전에 사람들은 그저 그 잘생김을 이미지화 해버린다.
안타까운 현실.. 여튼 이병헌의 연기도 일품이었지만 아쉬움이 큰... 그런 상태라 할까?
악마의 표독스럽거나 복수를 위해서 정말 더럽게 무서운 표정이라도 한번 보여줬다면..
영화를 본 모든 이들이 그의 연기력을 칭찬했을텐데... 
 

[니가 날 사랑하지 않아서 내가 악마가 되는 거야!]

"극중 최민식의 역활은 살인마... 그냥 살인마가 아닌 강간범 연쇄 토막 살인마.."

최민식은 삐뚤어진 사회를 똑바로 걷기 위해 삐뚤게 걸어가는 연기를 한다.
수학적이라면 참 이상적인 인간상이 아닐까? 하지만 사람은 수학으로 살 수 없다.
그의 연기가 녹아난 이 살인마 캐릭터는 정형이 없다. 즉 틀이 없다. 순수한 악마의 본성을 숨기고
인간의 껍질을 쓰고 있는것 같다. 누군가 이런 말을 한것이 생각난다.
악마는 순수하다. 순수하게 즐거움을 추구한다. 하지만 그 즐거움의 기준은 불행이다.
 

[악마를 잡기 위해 나도 악마가 되는 거야!]

"악마를 잡기 위해 악마가 되는 악마"

극중 이병헌이 연기하는 캐릭터는 최민식에게 예인이자 자신의 2세를 가진 여인을 무참히
도륙당하고 그 복수를 위해 최민식을 절망으로 밀어붙이는 캐릭터..
최민식에게 고통과 절망과 죽음의 경계를 보여주며 한줄기 동아줄을 내려주는 캐릭터.
그리고 절망 절망 절망....
 

[왜! 내가 널 사랑하면 안되냐?]

"이 더러운 세상은 사랑하는 것도 차별을 하냐?"

최민식이 연기한 악마는 본성이 악마가 아니였다. 악마는 순수하다 순수하게 즐거움을 추구한다.
악마에게는 복수심도 동정심도 없다. 다만 즐거움을 위해 노력을 한다.
최민식의 악마는 그런 순수성을 이야기 한다. 하지만 그 순수성의 표현이
바로 끔찍한 폭력일 뿐....

[악마를 보는 사람들 악마를 만드는 사람들]

"악마를 만드는 것은 악마가 아니다. 악마를 생각하는 사람이다."

순수하게 악마를 만드는 것은 사람이다. 감독은 극의 초반 도입부에 이것을 절실하게 보여준다.
최민식이 이병헌의 여인을 살해하는것에서? 아니다. 이병헌이 복수를 다짐하고 죄지은 이들에게
복수를 하는 것에서? 아니다. 감독은 극의 가장 초입부 수색 장면에서 이것을 보여준다.
악마의 현장을 수색하는 경찰들의 사소한 대화.. 그리고 그장면을 찍기 위해
각다귀같이 득실거리는 언론과 다리위에서 마치 영화를 관람하는 듯 구경하는 사람들..
그리고 영화를 관람하는 모든 사람들이 바로 악마를 만드는 것이다.

살인의 추억의 원작인 연극 날보러와요의 여러 의미성이 바로
악마를 보았다의 의미성과 비슷하지 않을까?
악마를 보았다.. 하지만 악마를 본 주체는 누구인가.
악마를 본 피혜자? 악마에게 복수하는 악마를 본 악마?
아니면 악마들의 싸움을 구경하고 즐기는 관객이라는 악마?




 



Posted by Black Cat 골목길고양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